순암 안정복 문학상 수상작 – 이택재

이택재

 


가슴 끝 낭떠러지에 흘러내리는

침묵의 요소들이 촘촘히 어둠을 밝힌다
안중의 소리는 잠든 고요를 깨트리고
가슴 언저리마다 꾹꾹 눌러 참았던 소리
아슴아슴 걸린 시간은 어쩔 수 없는
긴 여정을 토해낸다

알 수 없는 비밀 얼마나 토해내야 할까
책갈피에 젖은 내면의 달빛 태우던 나날
노을을 끌고 여러 날 텃골을 배웅했다

물기 말라가는 한 그루의 나무뿌리가
습관의 힘으로 호흡을 하는 동안
마른 가지에 일어섰을 봄의 기운은
동행의 지혜로 길을 나선다

이택재 앞마당에 발자국들 질척거리고
과거의 햇빛이 오고 가는 동안
문장이 메마른 땅 이곳에 또다시 찾아들어
풍경을 그려내고 있다.

 

 

제1회 순암 안정복 문학상 수상작

 

송도-저녁노을

<시 안춘예, 사진 고한태 작가>

코멘트 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:
<a href="" title=""> <abbr title=""> <acronym title=""> <b> <blockquote cite=""> <cite> <code> <del datetime=""> <em> <i> <q cite=""> <strike> <strong>



Translate »번역보기
배송정보
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
배송조회
상품명
주문번호
택배사
송장번호